[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일상 속 여행/미국 / 캐나다 2012.09.13 09:00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에 있는 나이아가라 폭포는 이번 일본항공 B787 투어의 마지막 목적지였다. 나이아가라에 처음 와 보는 것은 아니지만, 나이아가라의 모든 볼거리와 탈 거리를 한 번에 경험해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위에서 풍경을 내려다보는 헬리콥터, 폭포의 물을 바로 옆에서 보는 바람의 동굴, 저녁 식사를 하면서 내려다볼 수 있는 전망대, 그리고 폭포의 앞까지 배를 타고 가는 메이드 오브 미스트까지 총 4가지였다.

미국 쪽에서는 미국 폭포를 바로 옆에서 경험할 수 있기도 하지만, 이번에는 전적으로 캐나다 쪽의 액티비티들만 체험했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첫 번째로 한 것은 나이아가라의 헬리콥터. 헬리콥터가 출발하는 곳은 날씨가 좋지 않아서 다들 걱정이 많았지만, 다행히 나이아가라 쪽은 날씨가 맑아서 멋진 풍경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었다. 나이아가라는 날씨가 수시로 변하는 지역이기 때문에 기상을 쉽게 예측하기 어렵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헬리콥터에 탑승. 헬리콥터는 탑승인원의 몸무게를 잘 배분해서 태우게 되는데, 나는 조종사 옆 앞자리에 타는 행운을 얻었다. 아무래도 시야가 탁 트여있으니 사진 찍기에도 좋은 위치.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나이아가라폭포의 월풀. 월풀 세탁기 아이디어의 시발점이 되었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현재는 전체적으로 잔잔해 보이지만.. 이전에는 아주 커다란 소용돌이를 만들어내고 있었다고 한다. 한번 빨려 들어가면 절대 찾을 수 없는 곳이었다는 월풀.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이번 우리의 비행을 담당한 조종사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나이아가라의 헬리콥터는 15분 정도의 짧은 비행이기는 하지만, 보려고 하는 풍경이 나이아가라 폭포뿐이기 때문에 시간이 그렇게 부족하지는 않았다. 왼쪽이 미국 쪽 폭포, 오른쪽이 캐나다 쪽 폭포다. 세계 3대 폭포 중 하나라고 하는 나이아가라는 그중에서 규모는 3번째.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가까이에서 본 캐나다 쪽 폭포. 말발굽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호스슈(Horseshoe)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 수량 자체가 굉장히 많아 보이지만 과거보다는 많이 적어진 것으로, 나이아가라 폭포가 뒤로 물러나는 속도를 늦추기 위해서 수량을 조절한 탓이다. 우리가 지금 보고 있는 나이아가라는 과거만큼 웅장하지는 않다는 것. 그래도 멋지다는 것에는 따로 할 말이 없을 정도.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나이아가라의 풍경. 왼쪽 아래로 보이는 다리는 미국과 캐나다 간을 연결하는 다리로, 자동차 또는 도보로도 건널 수 있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두 번째로 간 곳은 바람의 동굴(Cave of Winds). 위에서 그리고 폭포의 시발점에서 보는 것도 멋지기는 하지만, 폭포가 떨어지는 물줄기를 맞아가면서 볼 수 있는 경험은 또 색다르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내려가는 길. 폭포의 물이 동굴 안으로도 세차게 들어오고 있다. 이 바람의 동굴에 방문하는 사람들은 필수적으로 우비를 입어야 한다. 동굴을 빠져나가면 엄청난 물보라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잘 정비된 길을 따라서 동굴의 바깥으로 걸어갔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무지개와 함께 담은 나이아가라 폭포. 정말 멋지기는 하지만, 다들 날라오는 물보라를 견디지 못하고 우왕좌왕하고 있었다. 밖으로 나가면 물보라가 카메라를 덮치기 때문에 실제로 사진을 찍기는 거의 불가능했다. 뭐 시도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그래서 사진은 동굴의 출구 쪽에서 비바람을 살짝 피하며 한 장.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그러니까 사람들이 서 있는 곳은 이런 느낌. ^^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다시 동굴을 빠져 나와서 본 나이아가라의 모습. 동굴은 그야말로 폭포의 '다이내믹'함을 즐기는 곳이고, 그 외에는 이렇게 위에서 보는 것이 사진 찍기에는 더 좋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동굴의 위치는 바로 저 오른쪽 아래. 폭포의 바로 옆이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밖으로 나온 뒤에도 무지개가 거의 사라지지 않았다. 그래서 광각으로 나이아가라 폭포와 무지개를 한꺼번에 담아봤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세 번째로 방문한 곳은 스카이론 타워(Skylon Tower). 보통 해 지기 전에 올라가서 해가 진 후의 야경까지 보는 것이 가장 대표적이다. 원하면 360도 회전하는 레스토랑에서 식사하며 나이아가라 폭포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헬리콥터가 비싸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안으로 생각하는 곳이 바로 이 스카이론 타워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스카이론 타워의 철조망은 꽤 성기게 되어 있어서 DSLR 렌즈도 쉽게 넣을 수 있을 정도.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타워에서 본 캐나다 쪽 폭포. 저녁 시간이라 슬슬 어두워지고 있었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미국 쪽의 폭포와 레인보우 브릿지.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전망대에서 풍경을 보고 바로 레스토랑으로 이동했다. 360도 회전을 하는 레스토랑은 모두에게 볼 기회를 주고 싶어서였을까, 회전하는 속도가 생각보다는 빨랐다. 멀미를 잘하는 사람이라면 조금 울렁거림이 느껴질 수도 있을 정도.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그리고 스테이크. 이런 타워에서 먹는 식사가 아주 훌륭한 적은 거의 없었기 때문에 큰 기대는 하지 않았었지만, 그럭저럭 먹을 만했다. 다만, 굽기 정도를 다르게 신청했음에도 다 비슷하게 구워져 나온 듯한 느낌. ㅋㅋ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이곳에 올라오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 다름 아닌 야경. 매일 밤 나이아가라 폭포에서는 폭포에 조명을 쏘는데, 이 조명을 받은 나이아가라 폭포와 시내의 모습을 함께 담는 야경은 나이아가라 폭포에서도 꽤 인기 있다. 덕분에 이 타워를 찾는 사람도 많은 것이고. 그래서 그런 걸까, 이른 낮에 가면 생각보다 사람이 없다 ^^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여기가 바로 스카이론 타워!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네 번째는 바로 나이아가라의 하이라이트라 불리는 메이드 오브 더 미스트(Maid of the Mist). 다른 것은 안 해보더라도 나이아가라에 오면 이 배는 꼭 타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재미있는 경험을 할 수 있다. 단순하게 생각하면 배를 타고 그냥 폭포 근처까지 갔다 오는 것일 뿐인데, 그 경험이 나이아가라 폭포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방법의 하나기 때문에 이런 평이 생기지 않았을까.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여러 가지 종류의 배들. 앞이 완전히 공개된 배보다는 가장 왼쪽에 있는 잘 덮인 배가 사진 찍기에는 더 좋다. 가까이 가면 뭐, 물보라 때문에 사진을 찍기 어려운 것은 매한가지지만.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물보라는 기본옵션이기 때문에 다 이렇게 우비를 입고 간다. 우비는 당연히 입장료에 포함. 우비를 나눠주면서 카메라를 조심할 것을 신신당부했다. 하긴 그 물보라를 다 맞으면서 버틸만한 카메라가 그리 많지는 않을 테니까. 그래서 다들 우비로 카메라를 둘둘 감아 임시 레인커버를 만들어서 찍었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바로 옆에서 본 미국 쪽 폭포.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이것은 미국 쪽의 액티비티로 미국 쪽 폭포의 바로 옆까지 내려가 보는 것이다. 우비는 여기도 기본옵션. ^^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나이아가라 폭포와 갈매기들. 나이아가라 폭포 주변에는 수많은 갈매기가 살고 있었는데, 아마 먹을거리가 많기 때문이겠지 싶다.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가까이서 담아 본 나이아가라 폭포의 모습. 더 가까이 가면 물보라 때문에 사실상 폭포를 사진에 담기가 불가능했다. 뭐 찍어도 물방울이나 하얗게밖에 나오지 않으니까.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항상 사람이 가득 차서 운행하는 메이드 오브 미스트.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확실히 나이아가라의 가장 인기 있는 액티비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싶다. 배는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두 가지 종류가 있는데 위쪽이 더 낫지만,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니 운에 맡겨야 한다. ^^

[캐나다여행]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네 가지!

이 네 가지가 나이아가라 폭포를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이다. 그 외에 월풀을 제트보트로 가보는 것도 있지만, 실질적으로 나이아가라 폭포라고 하기에는 모호하니 제외. 재미로만 따지면 헬리콥터 > 메이드 오브 더 미스트 > 스카이론 타워 > 바람의 동굴 순이지만, 금액적인 부담이 있다면 헬리콥터 정도는 스카이론타워로 대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어쨌든, 나이아가라는 봐도 봐도 멋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todammedia.com BlogIcon 홍순창 2013.01.18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캐나다는 아름다운 나라입니다.

    토담미디어에서 <캐나다 미술여행>이라는 신간이 나왔습니다.
    아마도 한글로 된 최초의 캐나다미술 소개서일 것입니다.
    토론토, 오타와, 밴쿠버, 퀘백, 몬트리올의 11개 미술관 탐방을 통해
    큐레이터 강주연 씨가 캐나다의 일상과 미술을 재미있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토론토대학의 에드 피엔 교수께서 보내주신
    추천의 글도 실렸습니다.

    모두 즐거운 날 보내시기 바랍니다~~

※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