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일상 속 여행/유럽 2012. 8. 16. 09:04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맨체스터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도시 리버풀로 향했다. 리버풀 하면 비틀즈, 그리고 EPL의 에버튼과 리버풀 축구팀이 떠오른다. 도시 내에 비틀즈와 관련된 여러 명소가 있지만, 비틀즈를 만나러 가장 먼저 향한 곳은 앨버트 독(Albert Dock)이었다. 앨버트 독 앞에 도착하자 바로 커다란 대관람차가 눈앞에 들어온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비틀즈 박물관인 더 비틀즈 스토리(The Beatles Story)


비틀즈 멤버들의 탄생에서부터 시작 그리고 점점 유명해져 가는 과정과 마지막까지 모든 것을 살펴볼 수 있는 곳이다. 한때 비틀즈의 음악에 빠져서 온종일 틀어놓았던 시절도 있었던 만큼 비틀즈를 만나러 이곳에 온 감회가 새롭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비틀즈 박물관의 입구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입장료는 성인 12.95파운드, 학생 9파운드, 아동 7파운드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리버풀 내에 있는 비틀즈와 관련된 명소를 소개하는 지도. 비틀즈 스토리를 포함해서, 초기에 공연했던 펍, 비틀즈가 자주 악기를 사던 가게 등 다양한 장소가 지도 위에 표시되어 있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존 레논의 "엘비스 프레슬리가 없었다면, 비틀즈도 없었을 것이다."라는 말과 함께 엘비스 프레슬리의 사진이 가장 먼저 맞이했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조지 해리슨의 기타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존 레논의 졸업 사진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비틀즈는 리버풀에서 성공하기 전, 함부르크에서 실력을 키웠다. 그중에서도 그들이 좋아하는 클럽이었던 스타클럽. 비틀즈를 스타클럽으로 이끌었던 매니저는 나중에도 비틀즈와 친근한 관계를 맺었다. 어쨌든, 비틀즈라는 그룹의 근간이었던 함부르크는 비틀즈 팬이라면 한 번쯤 들려보는 도시이기도 하다. 물론, 리버풀만큼 그들의 흔적이 많이 남아있진 않지만….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비틀즈 멤버 사진. 이들의 더벅머리는 한때 유행이었는데…. 뭐, 지금 봐도 그렇게 어색하지 않다. 비틀즈라서 그런가.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아마도 사무실을 묘사해 놓은 것이 아닌가 싶었던 곳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전시 중인 기타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비틀즈가 초기에 공연했던 케번 클럽도 박물관 내에 재현되어 있었다. 박물관을 구경한 이후에 갈 예정인데, 느낌이 좀 색달랐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에비로드(Abbey Road). 비틀즈와 관련된 사진 중에서 가장 유명한 사진이 아닐까?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연주하는 비틀즈의 모습을 재현한 밀랍인형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비틀즈 마니아. 당시에도 지금의 열혈팬과 같은 팬들이 있었음을 영상과 함께 전시하고 있었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비틀즈와 관련된 여러 사진을 보고 있는 사람. 박물관 내에는 사진으로 소개한 것 외에도 비틀즈와 관련된 많은 것들이 있어서 구경하는데 꽤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 비틀즈의 팬이라면 더더욱 한 번쯤 들려볼 만한 박물관.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박물관 관람을 마치면 비틀즈의 사진이 걸려있는 카페가 있어 잠시 쉬어갈 수 있다. 커피는 스타벅스이고, 무료 인터넷도 제공되어서 간단한 검색을 할 수도 있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비틀즈와 관련된 상품을 파는 상점. 마그넷 하나를 사려고 했더니 신용카드는 5파운드 이상부터 받는다고 했다. 나중에 ATM에서 뽑을 생각으로 현금을 하나도 가지고 오지 않았는데, 원하지 않는 물건을 추가로 사기도 그렇고 해서 일단 집어든 마그넷을 내려놓았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비틀즈 박물관을 나와 버스를 탔다. 리버풀의 성당을 지나쳐 리버풀 시내에 도착했다. 이제부터는 도보로 리버풀 시내를 돌아볼 차례! 도보로 이동할 때는 주로 구글맵을 이용하는 편이다. 이름만 검색하면 위치를 찾기 쉽고, 내 위치와 비교해서 길을 찾을 수 있기 때문에 1석 2조. 여행하는 날에 따라 맵을 계속 찾아야 한다면, 1일 9천원에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는 T로밍 데이터무제한 One pass를 쓴다. 구글 지도 하나만으로도 그 가치를 다 하는 기분. 어쨌든 구글 지도를 이용해서 케번 클럽까지 가는 길을 검색해 봤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지금 있는 곳에서 리버풀 각 명소까지의 거리. 리버풀은 걸어서 명소 대부분을 다 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작은 곳이기 때문일까? 대부분 그 거리가 10분을 넘지 않는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케번 클럽이 있는 메튜 스트리트. 워낙 유명한 곳이다 보니, 길 입구부터 느낌이 많이 다르다. 리버풀의 다른 지역보다도 관광객이 많은 것 같다. 다들 비틀즈를 찾아서 이 거리로 모여드는 듯 싶었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케번 클럽으로 내려가는 길

비틀즈가 리버풀 초창기에 공연했던 케번 클럽(The Cavern). 이름 그대로 이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꽤 많은 계단을 걸어 내려가야 한다. 그래서 이런 이름을 붙인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012

케번 클럽의 바. 영국에서 맥주를 빼면 섭섭하다고 할 정도로 쉽게 맥주를 마실 수 있는데, 이곳도 마찬가지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비틀즈와 관련 있는 클럽답게 내부에 이렇게 비틀즈의 얼굴이 조각된 곳도 있었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클럽 안은 이런 풍경. 공연이 없는 점심시간을 막 지나서 그런가? 우리를 포함한 관광객만 이 케번 클럽을 둘러보고 있을 뿐 시끌벅적한 분위기는 전혀 느낄 수 없었다. 이곳의 느낌을 제대로 느끼려면 저녁에 한 번 더 찾아와야 하는 걸까 ^^ 과거와 많이 변했겠지만, 이곳이 비틀즈 역사의 한 부분이었다는 걸 생각하면 꽤 의미 있는 곳이라 할 수 있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매튜 스트리트에서는 비틀즈를 연상시킬 수 있는 많은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영국여행] 비틀즈의 흔적이 가득한 도시, 영국 리버풀(Liverpool)에 가다!

기타를 치며 비틀즈 노래를 부르던 사람. 사진에서는 다 무관심 해 보이지만, 지나가면서 동전을 던져주는 사람이 꽤 많았다. 비틀즈의 거리에 비틀즈의 음악이라니. 팬이라면 적게나마 팁을 안 줄 수 없을 것 같다.

012

그렇게 매튜 스트리트를 따라서 걸었다. 비틀즈의 멤버 이름이 적혀있는 벽과 비틀즈의 동상을 입구에 걸어놓은 비틀즈 관련 물건을 파는 기념품 가게까지…. 비틀즈와 관련된 다양한 장소를 만날 수 있었다. 비틀즈의 더 초창기 모습을 느끼고 싶다면 함부르크로 가야겠지만, 비틀즈의 박물관 그리고 역사적인 매튜 스트리트까지 있는 리버풀 또한 절대 놓칠 수 없는 장소 중 하나였다. 내 학창시절의 큰 부분을 차지했던 비틀즈의 고향에 온 느낌은 생각보다 오래 가슴에 남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