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로밍]하와이여행 스노클링 하기 좋은 추천장소는 어디?

일상 속 여행/미국 / 캐나다 2011.06.22 15:24
한달간의 시간동안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다녀오신 김치군님! 하와이 하면 스노클링을 빼놓을 수 없다는데요~ 오랜기간 머문만큼 하와이에서 스노클링 하기 좋은 지역들을 속속들이 추천해 주셨네요! 하와이여행 준비하시는 분들은 눈여겨 보세요! 글/사진: 김치군[김치군의 내 여행은 여전히  ~ing]


하와이에는 굳이 스노클링 투어를 가지 않아도, 해변에서 하는 스노클링 만으로도 수많은 열대어들을 볼 수 있는 포인트들이 많다. 꼭 잘 알려진 추천 스노클링 스팟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리프가 있는 바다라면 그냥 스노클 장비만 가지고 들어가면 환상적인 열대어들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운이 좋으면 거북이와 함께 스노클링할 수 있는 기회도 얻을 수 있는데, 특히 몇몇 해변은 거의 항상 거북이가 나타나는 것으로 유명하다. 저렴한 스노클 장비는 월마트나 케이마트 등에서 $10~20정도면 구입이 가능하다.

하와이의 바다는 전체적으로 수온이 다소 낮은 편에 속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스노클링을 하기에는 전혀 부담이 없다. 들어갈 때만 살짝 추운 정도. 여름에는 수온이 조금 올라간다. 하와이에서는 스노클링 투어를 하는 것보다 쇼어라인에서 그냥 스노클링을 하는 것이 더 다양한 물고기를 볼 수 있는 경우도 많고, 하와이의 대부분의 해변은 무료주차가 가능하기 때문에 장비만 차에 넣고서 훌쩍 내 맘대로 스노클링 투어를 다닐 수도 있다.

1. 오아후 섬 - 하나우마 베이(Hanauma Bay)



오아후섬의 가장 유명한 스노클링 포인트는 바로 '하나우마 베이(Hanauma Bay)'다. 시간 별로 입장인원을 제한하고, 들어갈 때 자연보호에 관련된 영상을 봐야 하는 곳이지만, 그만큼 잘 보호되어 있어 스노클링을 하기 위해서는 더할 나위 없다. 오전에 바람이 없어 바다가 잔잔하기 때문에 아침 일찍 가는 것이 좋다. 성수기에는 오전 중에 주차장이 모두 꽉 차버리는 경우도 있어서, 더 일찍 가야 한다.

하와이 다른 섬들의 다른 스노클링 포인트가 다 차를 가지고 직접 가야 한다면, 하나우마베이는 특이하게 투어도 있다. 대부분 교통편 + 스노클링 장비 정도지만.. 별도의 스노클링 장비가 없어도 되기 때문에 이 투어를 이용하는 사람도 많다.

 하나우마베이는 수심이 얕고 산호지대가 넓게 퍼져 있어서 어디를 가던 수많은 물고기들을 만날 수 있다. 바다를 바라보고 왼쪽이 스노클링을 하기 더 좋은 포인트인데, 시간이 넉넉하다면 자리를 옮겨가며 모두 들어가 보는 것도 좋다. 하나우마베이도 거북이가 나타나는 포인트 중 한곳으로 유명하고, 그 외에도 하와이 전체적으로 가장 다양한 열대어 종류를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오아후 섬에는 하나우마베이 이외에도, 파도가 잔잔해지는 여름에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는 샤크스 코브(Shark's Cove)가 있다. 오아후섬 서북부에 위치한 곳으로 호놀룰루에서 1시간 정도면 닿을 수 있는 곳에 있는데, 북부를 한 바퀴 돌 때 한번쯤 들려가는 코스이다.

2. 마우이 섬 - 몰로키니 섬(Molokini Island)



마우이의 가장 유명한 스노클링 포인트는 다름아닌 몰로키니 섬이다. 초승달 모양을 하고 있어서 사람들에게도 잘 알려진 스노클링 포인트인데, 섬의 모양적 특징으로 인해서 만들어진 작은 코브는 수심이 깊지만 파도가 거의 없어서 스노클링을 하기에 적합하다. 몰로키니는 그 섬의 특이한 모양 때문에 하루 종일 엄청난 투어 배들이 들어오는 곳인데, 사실 살고 있는 물고기의 종류나 숫자는 아주 다양한 편은 아니다. 다만, 이 특이한 섬에서의 스노클링을 즐길 수 있다는 것 만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특히, 겨울철에는 몰로키니를 가면서 흑등고래를 관찰할 수도 있다.

 수심이 다소 깊은데도 불구하고 바람 없는 날에는 시야가 엄청 잘 나오기 때문에 물 속 깊은 곳까지 다 들여다보인다. 거뭇거뭇한 녀석들은 모두 물고기 들이다. 물론 물 속에서는 시야가 더 잘 나온다.

바다의 깊이가 다소 깊기 때문에 스노클링 초보자는 조금 무섭다고 느낄 수도 있는 포인트지만, 투어를 통해서 오면 구명조끼를 빌려주기 때문에 안전하게 스노클링을 할 수 있다. 다만, 머무르는 시간이 정해져 있으므로 자신의 능력이 허락하는 정도에서 움직여야 한다.

마우이에도 당연히 좋은 해변 스노클링 포인트가 있다. 마우이에서 손꼽히는 스노클링 포인트에는 쉐라톤 리조트 앞의 블랙락스(Black Rocks)북부의 카팔루아 비치(Kapalua Beach)가 있다. 사실 물고기의 다양성으로 보자면 이 두 곳이 몰로키니 섬보다 더 나은 포인트이기도 하다.

3.카우아이 섬 - 케에에 비치(Ke'e Beach)



케에에 비치는 카우아이섬의 가장 유명한 나팔리 코스트(Napali Coast)를 걸을 수 있는 칼랄라우 트레일(Kalalau Trail)의 초입에 외치한 해변이다. 사진에서도 볼 수 있지만 바다에서 밀려오는 파도를 산호가 모두 막아주기 때문에 해변 바로 앞 바다는 사람 키 정도의 깊이에 매우 잔잔하다. 파도가 아주 높아지는 겨울에는 어쩔 수 없지만, 그 시기만 지나가면 스노클링에 가장 적합한 해변으로 변모한다.

케에에 비치의 특징은 바닥에 산호가 없고 모두 모랫바닥이라는 점이다. 대신 산호초와의 경계에는 수많은 물고기들이 살고 있어서, 가만히 물속에 떠서 물 속 모습을 찍기에도 좋다. 햇빛이 좋은 날이면 모랫바닥에 산란되는 빛도 아름답고, 의외로 만날 수 있는 물고기의 종류도 다양한 편이다. 케에에 비치는 여러 가이드북과 인터넷에서도 카우아이 최고의 베스트 스노클링 스팟으로 꼽히는 곳이다.

그 외에 북쪽 해변에 위치한 터널스 비치(Tunnels Beach)와 아니니 비치(Anini Beach)도 역시 카우아이의 유명한 스노클링 스팟이다. 만약 남부의 리조트단지에 묵고 있다면 포이푸 비치(Poipu Beach)의 양 사이드도 좋은 스노클링 스팟 중 하나다.

4. 빅아일랜드 섬 - 카할루우 비치 파크(Kahalu'u Beach Park)



하와이의 섬들 중 가장 젊은 빅아일랜드는 다른 섬들처럼 긴 모래해변을 거의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좋은 스노클링 스팟도 모래보다는 직접 바위와 연결이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빅아일랜드 섬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노클링 스팟은 남쪽 카일루아-코나 지역의 카할루우 비치 파크(Kahalu'u Beach Park)이다. 이 해변은 작은 만의 형태인데, 만의 입구를 바위들이 막고 있어 안쪽은 파도가 거의 치지 않아 좋은 스노클링 스팟이 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카할루우 비치 파크는 굉장히 좋은 스노클링 스팟이지만, 바닥이 대부분 산호 또는 바위로 되어있고, 파도를 막아주는 곳을 벗어나면 파도에 휩쓸려서 균형을 잃을 수 있기 때문에 발을 다치지 않도록 아쿠아슈즈를 꼭 신는 것이 좋다.

빅아일랜드의 또 다른 유명한 스노클링 스팟으로는 케알라케쿠아 베이(Kealakekua Bay)가 있다. 캡틴 쿡 모뉴먼트도 함께 볼 수 잇는 이 포인트는 보통은 스노클링 투어로 많이 오지만, 차량을 이용해서도 모뉴먼트의 반대편 해변으로 접근할 수 있다. 이곳에서도 스노클링 기어를 가지고서 스노클링을 하는 사람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5.하와이는 모든 곳이 스노클링 스팟



하와이의 유명한 스노클링 스팟이라고 소개를 했지만, 사실 하와이는 몇만원 안하는 스노클링 장비만 있으면 해변 근처의 어느 바다에 들어가도 물고기들을 바로 볼 수 있는 천혜의 자연을 가지고 있다. 기본적으로 스노클링장비(마스크와 스노클, 오리발)만 있으면 되는데 굳이 한국에서 살 필요 없이 현지에서 구입하는 것이 낫다. 2번 이상 사용할 예정이라면 대여비를 내는것보다 구입하는 것이 유리하고, 개인적으로 같은 가격대라면 한국보다 하와이에서 사는 것이 품질이 더 좋았었다.

글을 쓰다 보니 하와이에 다시 스노클링을 하러 가고 싶어진다. 스쿠버다이빙도 많이 해보고, 각 지역에서 스노클링도 해 봤지만, 하와이의 바다는 그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는 듯 싶다.